'증오 La Haine'는 마티외 카소비츠 감독의 1995년 작품입니다. 프랑스 영화지요. ^^ 그 해의 칸 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감독 마티외 카소비츠는 무척이나 흥미로운 사람인 것 같습니다. 이 영화를 만든 이유가 "부르조아들을 놀라게 하자!"라는 것이라고 하고요, 배우로서도 출중하여 '세자르 영화상 신인배우상'에 지명됐지만 상을 찾아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영화를 보니, 부르조아 뿐만 아니라 관객들을 놀라게 하기에도 성공한 것 같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이런 류의 영화를 '교외(방리유 Banlieue)영화'라고 한답니다.


교외, 도심과 밖, 중심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곳, 관심을 두지 않으려 애쓰는 곳, 관광객들의 안전이 염려되는 곳 등등의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감독은 이런 일반적인 생각들에 대한 일침과 관심을 두지 않으려 애쓰며 방치하는 부르조아들에게 경종을 울리고자 한 모양입니다. 그러나 프랑스 영화적이 아닌 미국 영화적입니다.


영화의 도입도 무척 흥미롭습니다.


 

 

50층에서 추락하는 남자의 얘길 들어봤는가?

밑으로 떨어지는 동안 그는 계속해서 중얼거린다.


"아직까진 괜찮아"

"아직까진 괜찮아"

"아직까진 괜찮아"

 

추락하는 건 중요한 게 아냐

어떻게 착륙하느냐지!


아! 저는 처음 이 대사를 들었을 때 무척이나 충격을 받았습니다. 고민도 많이 했고요. 뭔가 철학적으로 풀어내야 할 것 만 같은 부담을 스스로 가진 것이지요. 역시나 저는 머리에 똥만 찬 것 같습니다.


이 대사는 사회, 즉 영화의 주인공들이 머물고 있는 교외(방리유) 사람들의 현실을 축약한 것입니다. 그런 현실 속에서 살고 있는 영화의 주인공들인 3명의 친구는 감독이 걸어 놓은 타이머 앞에서 눈을 떠 아침을 맞이한 그 순간부터 어떻게 착륙이 방해받는지와 이 곳에 사는 사람들의 착륙은 이들 탓이 아니라는 보여 주기 위해 이리저리 바쁘게 다닙니다. 잘 착륙할지 그렇지 못할지 궁금해 하는 관객들의 눈을 끌고 다니면서 말입니다.


또 하나, 이 영화에서 중요하게 사용되는 도구는 '권총'입니다. 우리나라 영화에서도 우연히 얻게 된 '권총'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이끌어 낸 영화가 있지요. 그것보다는 훨씬 어둡고 훨씬 정확하게 심리를 이끌어 냅니다.


권총은 공권력의 상징이고 힘의 상징입니다. 용기를 낼 수 있는 근원이고 최고를 만들어 줄 것 같은 우상 입니다.

과연 그것을 손에 쥐고 있다면, 우리의 마음과 태도는 어떨까요? 그 마음과 태도가 유지되는 기간은 또 얼마나 될까요?


재미있는 대사가 영화 중의 우연한 만남 속에서 나오는데요.


"역시! 시원한 똥만큼 좋은 건 없어!!" 정말 공감가는 대사지요. ^^ 어두운 사회의 단면을 비춰본다면 이것만큼 뻥 뚫어주는 대사는 없는 것 같습니다.


그 사람이 이어서 계속 이야기 합니다.


"너흰 신을 믿냐? 그건 틀린 질문이야."

"신이 우릴 믿냐? 고 그래야지."


어려움 속에서 우린 신을 찾습니다. 답을 구하고 길을 구하며 살려 달라고 애원 합니다.

왜 이렇게 만들어 놓으셨냐고 땡깡도 부려보고, 만드셨으니 책임지라고 달려들기도 합니다.


정말이지 우리가 못 믿을 신일까요, 우리를 못 믿는 신일까요?

정말이지 살아 간다는 것은 힘든 건가 봅니다. 그것도 오늘이 어제와 같고 내일도 오늘과 같은 삶을 산다?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곳에서 "아직까진 괜찮아!" "아직까진 괜찮아!"라는 주문으로 절박하게 살아갈 수 밖에 없다면..못 믿을 신인지, 못 믿는 신인지조차도 가늠할 수 없는 상태라면 어찌해야 할까요....답하기 무지 어렵네요.


전체적으로 영화는 지루 합니다. 삶이 그렇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전체적으로 영화는 몽롱 합니다. 자꾸 마리화나를 피우거든요. 그래서인지 젖소가 보입니다. ^^


그래도 꼭 한번 보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nga0713




성경
에스더 7:1~7:10


1   왕이 하만과 함께 또 왕후 에스더의 잔치에 가니라

2   왕이 이 둘째 날 잔치에 술을 마실 때에 다시 에스더에게 물어 이르되 왕후 에스더여 그대의 소청이 무엇이냐 곧 허락하겠노라 그대의 요구가 무엇이냐 곧 나라의 절반이라 할지라도 시행하겠노라

3   왕후 에스더가 대답하여 이르되 왕이여 내가 만일 왕의 목전에서 은혜를 입었으며 왕이 좋게 여기시면 내 소청대로 내 생명을 내게 주시고 내 요구대로 내 민족을 내게 주소서

4   나와 내 민족이 팔려서 죽임과 도륙함과 진멸함을 당하게 되었나이다 만일 우리가 노비로 팔렸더라면 내가 잠잠하였으리이다 그래도 대적이 왕의 손해를 보충하지 못하였으리이다 하니

5   아하수에로 왕이 왕후 에스더에게 말하여 이르되 감히 이런 일을 심중에 품은 자가 누구며 그가 어디 있느냐 하니

6   에스더가 이르되 대적과 원수는 이 악한 하만이니이다 하니 하만이 왕과 왕후 앞에서 두려워하거늘

7   왕이 노하여 일어나서 잔치 자리를 떠나 왕궁 후원으로 들어가니라 하만이 일어서서 왕후 에스더에게 생명을 구하니 이는 왕이 자기에게 벌을 내리기로 결심한 줄 앎이더라

8   왕이 후원으로부터 잔치 자리에 돌아오니 하만이 에스더가 앉은 걸상 위에 엎드렸거늘 왕이 이르되 저가 궁중 내 앞에서 왕후를 강간까지 하고자 하는가 하니 이 말이 왕의 입에서 나오매 무리가 하만의 얼굴을 싸더라

9   왕을 모신 내시 중에 하르보나가 왕에게 아뢰되 왕을 위하여 충성된 말로 고발한 모르드개를 달고자 하여 하만이 높이가 오십 규빗 되는 나무를 준비하였는데 이제 그 나무가 하만의 집에 섰나이다 왕이 이르되 하만을 그 나무에 달라 하매

10   모르드개를 매달려고 한 나무에 하만을 다니 왕의 노가 그치니라






SELF-DESTRUCTIVE HATRED
Repay no one evil for evil. - Romans 12:17
George Washington Carver (1864-1943) overcame terrible racial prejudice to establish himself as a renowned American educator. Spurn-ing the temptation to give in to bitter-ness for the way he was treated, Carver wisely wrote, “Hate within will eventually destroy the hater.”
In the book of Esther, we see how self-destructive hatred can be. Morde-cai, a Jew, refused to bow down before Haman-a self-important dig-nitary in the Persian court. This angered Haman, who manipulated information to make Mordecai and his people appear as threats to the empire (3:8-9). When his scheming was com-plete, Haman called on the Persian king to kill all the Jews. The king proclaimed an edict to that effect, but before it could be car-ried out, Esther intervened and Haman’s devious plot was revealed (7:1-6). Enraged, the king had Haman executed on gallows the schemer had built for Mordecai (7:7-10).
Carver’s words and Haman’s actions remind us that hatred is self-destructive. The biblical response is to turn hatred around and return good for evil. “Repay no one evil for evil,” Paul said (Rom. 12:17). When offended, “do not avenge yourselves”(v.19). Instead, do what is right (v.17) that you may live “peaceably with all men”(v.18). -Dennis Fisher
Harboring hatred in the heart
Will not lead to success;
But following truth and love and grace
Will lead to blessedness. -Hess
Hatred promotes self-destruction;
love fulfills Christ’s instruction.
자신을 파괴하는 증오
아무에게도 악을 악으로 갚지 말고......- 로마서 12:17
조지 워싱턴 카버(1864-1943)가 미국의 유명한 교육자가 되기까지는 아주 혹독한 인종차별을 극복해야 했습니다. 그가 당하는 인종차별에 신랄하게 대처하고 싶은 유혹을 물리치면서 카버는 지혜롭게도 다음과 같은 말을 하였습니다. “마음속에 간직한 증오는 결국 자신을 파괴시킨다.”

에스더서에서 우리는 증오가 사람을 얼마나 무섭게 파괴하는 지를 볼 수 있습니다. 유대인인 모르드개는 페르시아 궁전에서 자칭 위엄 있는 중요 인물이었던 하만에게 절하는 것을 거부하였습니다. 이것에 분노한 하만은 모르드개와 그의 백성들이 왕국에 위협적인 존재인 것처럼 거짓정보를 조작하였습니다(3:8-9). 그의 음모가 완성되었을 때 하만은 모든 유대인을 죽이도록 그는 페르시아 왕에게 요청하였습니다. 결국 왕은 칙령을 내렸지만, 그것이 시행되기 전에 에스더가 개입하였고 하만의 악독한 음모가 드러났습니다(7:1-6). 격분한 왕은 그 음모자가 모르드개를 처형하기 위해 만들어 놓은 교수대에서 하만이 처형되도록 하였습니다(7:7-10).

카버의 말과 하만의 행동은 증오는 자신을 파멸시킨다는 것을 상기시켜 줍니다. 성경적인 대응은 증오를 버리고 악을 선으로 갚는 것입니다. “악을 악으로 갚지 말라”고 바울은 말했습니다(롬 12:17). 공격을 당할 때 “친히 원수를 갚지 말라”고(19절) 합니다. 대신에 “모든 사람과 더불어 화목하게”(18절) 살 수 있도록 바른 일을 하십시오(17절).
마음속에 미움을 간직하면
성공의 길로 가지 못하고
진리와 사랑과 은혜를 추구하면
축복으로 인도함을 받는다
증오는 자멸을 촉구하고
사랑은 그리스도의 교훈을 실현시킨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nga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