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두 곡은
모 오디션 프로에서 처음 들어 본 노래이다. 
 
소년들보다는 30대의 감성인 듯 한데
너무들 잘 표현한다. 
 
오디션 = 희망 = 그들의 연인이 된건가?

 

희망을 사랑하여

기본을 채우고

열정을 심어

키워가는 것은 박수 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그것이

대상 없는 외로움이거나

대상 없는 기다림이거나

하릴없이 쏟아지는 허탄함에서 온다면

안타깝다.

 

오디션 = 또 하나의 열매 = 다시 나아가는 힘

의 공식이 될 수 있기를

응원하며, 기도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manga0713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