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억하고 싶은 말들

[온라인새벽기도] 의로운 눈물을 흘리라

by manga0713 2021. 5. 14.

[ 엘그레코 : 베드로의 눈물 ]

 

 

본문말씀 : 누가복음 19장 41-44절

 

41 가까이 오사 성을 보시고 우시며 42 이르시되 너도 오늘 평화에 관한 일을 알았더라면 좋을 뻔하였거니와 지금 네 눈에 숨겨졌도다 43 날이 이를지라 네 원수들이 토둔을 쌓고 너를 둘러 사면으로 가두고 44 또 너와 및 그 가운데 있는 네 자식들을 땅에 메어치며 돌 하나도 돌 위에 남기지 아니하리니 이는 네가 보살핌 받는 날을 알지 못함을 인함이니라 하시니라

 

 

< 의로운 눈물을 흘리라 >

 본문은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기 며칠 전의 얘기를 담고 있기에 분위기가 어둡다. 본문 41절을 보라. “가까이 오사 성을 보시고 우시며.” 예수님이 예루살렘 성에 가까이 오셔서 성을 보시고 우셨다는 말씀은 복음서에서 누가복음에만 있다. 성경에는 모두 예수님이 3번 우셨다는 말씀이 나온다. 요한복음 11장 35절에는 나사로의 죽음으로 예수님이 우셨다는 말씀이 나오고 히브리서 5장 7절에는 예수님이 심한 통곡과 눈물로 기도했다는 말씀이 나온다. 이 말씀들은 예수님의 인성을 잘 나타낸다.

 특히 군중들이 열광적인 환호와 찬양 후에 그 여운이 가시기도 전에 예수님이 우신 것은 의미심장한 교훈을 준다. 예수님은 그때 이미 예루살렘의 미래와 유대인들의 미래를 보고 안타까운 눈물을 흘리셨다. 그 눈물은 사랑의 눈물이다. 눈물을 부끄러워하지 말라. 눈물을 흘릴 줄 알아야 희망도 품을 수 있다.

 웃음도 좋은 것이지만 눈물도 좋은 것이다. 웃음도 치유의 능력을 주지만 눈물도 치유의 능력을 준다. 눈물은 감정을 녹여주고 문제를 풀어주는 용해제다. 눈물은 영혼을 맑게 해주는 거룩한 세제고 병을 치료해주는 거룩한 약제다. 눈물에는 10분 안에 약 90% 이상의 박테리아를 죽이는 라이소자임(Lysozyme)이란 성분도 있다. 하나님은 감사의 제사도 기쁘게 받지만 눈물의 제사도 기쁘게 받으신다. 눈물로 마음의 창을 닦으면 더 멀리 그리고 더 깊이 볼 수 있다. 비누는 몸의 때를 씻어내지만 눈물은 마음의 때를 씻어낸다.

 또한 눈물은 영혼의 메마름도 막아주고 노화도 막아 준다. 어릴수록 눈물이 많다. 그 말은 눈물을 많이 흘릴수록 마음이 젊어진다는 암시다. 사람만이 뚜렷한 언어를 하기에 언어는 인간 최대의 능력이고 하나님의 최대 선물이다. 그처럼 사람만이 뚜렷한 눈물을 흘리기에 눈물도 인간 최대의 능력이고 하나님의 최대 선물이다. 눈물을 부끄럽게 여기지 말라. 눈물은 약자의 표시가 아니라 맑은 영성의 표시다.

< 평화의 초석이 되라 >

 예수님은 우시면서 불쌍한 인생들이 평화에 관한 일을 알기를 원하셨다(42절). 그 말은 예수님이 이 땅에 이뤄지기를 가장 원하신 것이 평화였다는 암시다. 그 평화의 길을 사람들이 눈이 가려져서 잘 찾지 못하다가 결국 심판의 날이 이르면 예루살렘이 돌 하나도 돌 위에 남지 않게 된다(43-44절). 왜 그렇게 파괴되는가? 보살핌 받는 날을 알지 못했기 때문이다. 즉 평화의 복음을 받아들이지 않고 하나님의 은혜를 외면했기 때문이란 뜻이다.

 음악에서 높이가 다른 두 음표를 부드럽게 이어주는 표시인 레가토처럼 나뉜 마음을 부드럽게 잘 이어주는 복된 레가토가 되라. 지금 사람들 마음이 많이 나뉘어 있다. 지식이 많아져도 차별과 편견과 증오는 여전하다. 중요한 것은 평화의 왕으로 오신 예수님을 닮아 평화를 누리고 어디에 가든지 평화의 초석이 되는 것이다. 다만 평화를 오해하지는 말라. 평화는 일도 없고 경쟁도 없는 유토피아에서 살려는 것이 아니다.

 신앙생활에서도 거룩한 목표를 가지고 열심히 뛸 때 축복을 받는다. 기복주의란 하나님을 위해 뛰지는 않고 하나님께 빌기만 해서 축복 받으려는 얄팍한 태도다. 팔짱을 끼고 지내면 결국 뒤처진다. 경쟁에서 밀리고 패배하는 것을 평화를 추구하는 삶으로 여기지 말라. 또한 거대한 경제 전쟁에서 물질을 다 빼앗기고 빈털터리가 되어 음지에서 조용히 눈물을 흘리는 것도 평화를 추구하는 삶으로 오해하지 말라.

 1등에 목을 매지는 말되 1등을 정죄하거나 냉소하지는 말라. 경쟁에서 이기려고 목을 매지는 말되 열심히 땀을 흘려서 앞선 삶은 존중해 주라. 자존심과 열등감과 질투와 집착 때문에 1등을 추구하는 것은 나쁘지만 정당한 땀과 지혜와 창조성으로 평안 가운데 최선을 다하다가 1등이 되는 것은 나쁜 것이 아니다. 소극적인 평화가 아닌 적극적인 평화를 추구하라. 고난의 풍파 중에도 흔들리지 않는 평화를 추구하고 인생 경쟁에서 바르게 승리한 후 잘 나누는 평화를 추구하라. 그런 적극적인 평화를 주님은 더욱 기뻐하신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댓글0